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선 공장 설비 100억원 투자

LS전선아시아는 5일 베트남 하이퐁 생산법인 LS-VINA에 약 100억원을 투자, 구리 선재 생산 규모를 연간 2만7000톤 규모에서 약 3.7배 확대한 10만톤 규모로 교체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생산·판매한다고 공시했다.

구리 선재는 전기동을 용해로에 녹여 지름8mm의 선으로 뽑아낸 것으로 전선에서 전기를 전달하는 도체를 만드는 주요 제품이다. LS전선아시아는 전선 판매의 증가로 기존 설비만으로는 자체 구리 선재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어 부족한 양은 외부에서 구입해 왔다.

LS전선아시아는 이번 투자를 통해 캐파(생산능력)의 증가로 자체 수요를 충족하고 남는 양에 대해서는 외부 판매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베트남은 전력망 투자 확대, 외국인 투자건설 수요 증가 등으로 전선 제조에 필요한 구리 선재 시장 역시 2017년 20만톤에서 2021년 30만톤으로 증가가 예상된다.

신용현 LS전선아시아 대표는 “대형 용해로의 도입으로 생산 원가를 절감할 수 있고 극세선용 구리 선재 생산이 가능해 진다”며 “우선 베트남 내수시장을 공략하고 해외 판매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