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베트남에 부산 중기제품 전용매장 오픈

▲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가 베트남 현지에 중소기업 제품 전용매장을 열고 중소기업의 베트남 진출 지원에 나선다.

롯데마트는 지난 6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시와 손잡고 베트남 호치민 롯데마트 고밥점에 부산 중소기업제품 전용매장인 ‘비 굿즈 바이 부산(BE GOODS by busan)’을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매장은 과채음료와 어묵을 비롯해 프라이팬, 탈모방지 샴푸 등 부산 우수 중소기업 13개사 70여개 제품을 판매하는 전용매장이다.

이 제품들은 베트남 현지 가격경쟁력과 시장적합도, 제품성 등을 기준으로 롯데마트 상품개발자와 베트남 현지 바이어의 서류심사 및 실물평가를 통해 선정했다.

롯데마트는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통해 제품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 3~6개월간 기업 및 상품군별 매출 등 성과를 기반으로 중소기업 우수 제품을 추가로 선발할 계획이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현지 매장 운영 지원 및 제반 비용을 지원한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10월 호치민 남사이공점에서 전국 중소기업 제품 전용매장인 ‘비 굿즈(BE GOODS)’를 오픈했다.

베트남 현지에서 7개월간 전용매장을 운영한 결과, 전국 중소기업 23개사의 196개 우수 상품이 판매됐으며 총 2억4000만원을 달성하는 성과를 냈다.

정원헌 롯데마트 대외협력부문장은 “내수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지고 있는 베트남 시장은 국내 중소기업 해외 진출 1순위 국가로 꼽힐 정도로 매력적”이라며 “국내 중소기업제품이 ‘값 싸고 질 좋은 제품’이라는 인식을 심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