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레쥬르, 베트남 호찌민에 신콘셉트 2호점 오픈

지난달 29일 오픈한 뚜레쥬르 베트남 칸호이점을 방문하기 위해 현지 고객들이 줄을 선 모습. /사진=CJ푸드빌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CJ푸드빌이 베트남 호찌민에 뚜레쥬르 칸호이점을 새롭게 오픈했다.

지난달 29일 문을 연 뚜레쥬르 칸호이점은 호치민 시내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중심가 3층 건물 전체에 110평 규모로 자리잡았다. 전면이 탁 트여 있고 밝고 고급서러운 외관이 지나가는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장 안에선 맞은편에 위치한 공원 전경이 한눈에 들어와 도심 속 힐링을 즐길 수 있다. 오토바이 발레주차, 1대1 고객응대서비스, 인근지역 배달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칸호이점은 독보적인 프리미엄 베이커리 이미지로 지역 내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뚜레쥬르는 국내에 안착한 새로운 BI를 동남아시아 선봉지역인 베트남에서 전파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베트남 1호점인 하이바쯩점을 ‘갓 구운 신선함’을 강조한 콘셉트로 리뉴얼 오픈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지 소비자 조사 결과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다양한 베이커리 제품과 커피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콘셉트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았고 90% 이상의 고객이 재방문 의향을 보였다.

뚜레쥬르는 하이바쫑점에서 얻은 현지 반응을 토대로 칸호이점을 기획했다. 갓 구운 신선한 제품을 고객들이 직접 보고 즐길 수 있도록 오픈 키친과 갓 구운 빵 코너를 마련하고 패스트리, 조리빵, 타르트 등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베이커리 제품을 강화했다.

건강 중시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 착즙주스를 도입하고 커피 메뉴는 제2의 커피생산국인 베트남 현지 공정무역커피를 100% 사용해 지역 사회와의 상생에도 앞장선다.

이런 현지화 전략으로 칸호이점은 벌써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오픈 직후부터 일평균 900명 이상 고객이 방문하고 목표 대비 2배 이상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갓 구운 신선함’을 강조한 콘셉트는 이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며 “베이커리의 본질을 강조한 압도적인 경쟁력으로 베트남은 물론이고 동남아에 뚜레쥬르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