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무인 계산대 ‘셀프 체크 아웃’ 도입

이달 성수동 본점 시작으로 왕십리·죽전 등 주요 점포 3곳서 테스트
-2008년 ‘스마트카트’ 내놨다 철수한 지 10년만에 재추진
-경쟁 치열한 유통환경서 미래 성장동력 마련 위한 조치
-“글로벌 트렌드 따라 수년전부터 검토…올해 최저임금 인상과 관계없다”

이마트가 이달 중 성수·왕십리·죽전 등 수도권 주요 점포 3곳에 무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사진은 성수동 본점 현장. /사진=머니투데이 DB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가 이달 중 무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최저임금 등 가파른 인건비 상승과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대비해 미래 사업 확장을 위한 발판 마련에 나섰다는 해석이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서울 등 수도권 주요 점포 3곳에 무인 계산대인 ‘셀프 체크 아웃’ 시스템을 선보인다. 우선 이달 중 성수동 본점에 무인 계산대를 설치한 뒤 왕십리점과 용인 죽전점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이마트가 무인 결제 시스템을 영업 현장에 적용하는 것은 2008년 수서점에 ‘스마트 카트’를 선보였다가 철수한 이후 10년 만이다. 스마트카트는 쇼핑카트에 무선주파수 인식장치(RFID), 바코드 리더기, 액정표시장치(LCD) 등을 장착해 상품을 담는 동시에 총 구매 금액을 확인할 수 있는 획기적인 시스템이었다. 하지만 설비 투자 비용이 워낙 높아 다른 점포로 확대 적용하지 못하고 테스트 매장인 수서점에서도 서비스를 중단했다.
이번에 도입하는 무인 결제 시스템은 소비자가 직접 구매물품 바코드를 찾아 읽힌 뒤 최종 금액을 결제하는 방식이다. 무인 계산대인 만큼 현금 결제는 불가능하고 카드 결제만 할 수 있다. 각종 쿠폰, 카드 할인 등 혜택은 일반 계산대와 똑같이 결제 과정에서 손쉽게 적용 가능하다.
국내 대형마트 3사 중 무인 결제 시스템 도입은 이마트가 가장 늦었다. 영국 테스코가 운영했던 홈플러스(현재 대주주는 MBK파트너스 사모펀드)는 2005년 영등포점에 첫 도입해 현재 89개 점포에서 무인 계산대를 운영 중이다. 롯데마트도 지난해 양평점을 시작으로 김포한강점, 서초점 등 3곳에 셀프 결제 시스템을 들여놨다.

이마트는 무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 3개 점포의 기존 계산대나 인력을 줄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테스트 점포에서 무인 결제 시스템 수요와 문제점, 해결책 등을 충분히 분석한 뒤 다른 점포로 확대 적용할 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에 설치하는 무인 결제 시스템은 글로벌 유통시장의 무인화 매장 확대 트렌드에 따라 수년전부터 도입을 검토해 왔다”며 “최근 사회 이슈로 떠오른 올해 최저임금 인상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아마존이 추진하는 무인점포 ‘아마존고’ 실험에 세계 모든 유통기업들이 주목한다”며 “치열한 경쟁으로 점점 수익을 내기 어려운 유통시장 환경을 감안할 때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하려면 중장기 관점의 첨단 시스템 개발과 테스트 작업이 필수”라고 설명했다.
소비자들의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필요한 시스템이라는 해석도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미국 등 선진 유통시장에서 무인 결제시스템이 일찌감치 자리를 잡은 것은 높은 인건비, 결제 회전율 외에 고객의 사생활 보호도 한 요인”이라며 “생리대, 콘돔 등 개인 구매물품 노출을 꺼리는 소비자를 위해서 직접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폰 등 IT(정보기술) 기기 사용에 능숙한 20~30대 젊은층이 무인 계산대를 주로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이마트 관계자는 “주말이나 공휴일에 일반 계산대 앞 대기줄이 길어지면 셀프 결제기로 발길을 돌리는 고객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직접 체험하는 것을 선호하는 젊은 소비자들은 거부감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형마트 업계가 무인 결제 시스템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롯데마트 서초점 ‘셀프 계산대’/사진=머니투데이 DB

송지유 기자 clio@, 김태현 기자 thkim124@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