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화재 발생 위험” 소문으로 베트남 소비자들 불안감 ↑

베트남에서 유통중인 현대차의 산타페 2019와 기아차의 옵티마 차량은 미국에서 발생한 약 3,000여 건의 화재와 함께 100여 건의 부상 발생의 원인으로 보이는 휘발유 엔진인 “Theta II 2.4″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베트남 소비자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hyundai-and-kia-vehicles-may-get-risk-of-fire-hazard-in-vietnam.jpg

 

미국도로교통안전청(NHTSA)은 2011~2014년 사이에 제작된 기아 옵티마와 쏘렌토 차량, 2010~2015년 제작된 기아 소울 차량, 2011~2014년 제작된 현대 쏘나타와 산타페 차량 등 약 300만 대의 차량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조사는 자동차안전센터(CAS)의 권고로 개시되었다. 이에 따라, 자동차안전센터(CAS)는 2007년부터 제조된 자동차의 화재 위험도 조사를 실시해 이들 자동차와 관련된 화재 약 3,000여 건과 부상자 100여 명에 대한 조사 결과를 보고 받았다.

 

이 같은 상황을 확인한 베트남 소비자들의 우려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베트남에서는 현대 “산타페 2019″와 기아 “옵티마” 차량에 미국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Theta II 2.4” 엔진을 장착한 것으로 알려지며, 베트남 소비자들의 불안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현재까지 관련 기업에서는 특별한 언급이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