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음료 문화

음료문화

베트남인은 더운 날씨로인해 땀을 많이 흘리는 대신 음료수를 많이 마신다. 따라서 베트남은 다양한 음료문화가 발달되어 있다.
베트남에 처음 도착해서 놀라는 것 중 하나가 길가에 즐비한 카페들이다. 천막 노천 카페에서부터 시내 일반 카페, 경치 좋고 시원한 교외 카페, 냉방 시설에다 분이기 좋은 카페까지 다양한 종류가 있다. 베트남인이 카페에서 주로 마시는 음료수는 카페(Cape: 음식-커피별 참조)와 레몬주스(Nuoc Chanh: 늑윽짠), 오렌지주스(Cam Vat: 깜밧), 코코넛(Trai Dua: 짜이즈어) 등이다. 대부분 음료수에 얼음(Da: 다)을 넣어 먹는다. 베트남에는 커피, 레몬, 오렌지, 코코넛 등이 아주 풍부하며 가격도 싸다. 그 외 열대 과일도 풍부해서 과일을 직접 갈아서 만든 과일주스도 많다.


늑윽짜(Nuoc Tra)는 베트남 전통 차를 넣고 끓인 물로써 더위를 식히는데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이 뜨거운 늑윽짜를 짜농(Tra nong)이라 부른다. 베트남인은 손님이 방문하면 항상 신선한 차에 뜨거운 물을 부어 향기로운 차를 대접한다. 찻집에서 음료수를 다 마시고 나면 어김없이 짜농이 나온다. 특히 늑윽짜에다 얼음을 넣은 물을 짜다(Tra da)라고 부른다. 물이 좋지 않은 베트남에서는 물대신 짜다를 주로 마신다. 특히 기름기가 많은 베트남 음식을 먹을 때는 느끼함까지 제거시켜 준다. 더위를 식히고 갈증을 해소하는데는 시원한 짜다 만큼 좋은 것이 없다.

짜이즈어(Trai Dua)라 불리는 코코넛은 참으로 용도가 다양하다. 물론 주 용도는 음료수로 사용된다. 처음 짜이즈어를 먹으면 그 진 맛을 느끼지 못 하지만, 자주 먹으면 짜이즈어 만큼 건강에 좋고 시원한 음료도 없음을 알게 된다. 사이공에는 길에 코코넛을 깎아서 파는 리어카 장사들이 많다. 짜이즈어를 다 먹은 후 속을 긁어 보면 흰 젤리 같은 것이 있는데 이 또한 맛이 좋다. 특히 이는 위장 보호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길거리에서 종종 볼 수 있는 늑윽미아(Nuoc Mia)도 특이한 음료수이다. 늑윽미아는 롤러로 사탕수수 즙을 짜 낸 것이다. 이에 얼음을 첨가하여 마시면 달콤한 사탕수수 맛이 더위를 잠시나마 잊게 한다.
베트남 물은 석회질이 많아 그냥 마시기에 적합하지 않다. 그래서 대부분 물을 끓인 후 식혀서 마신다. 물을 끓여 식혀 보면 흰 석회와 이 물질이 바닥에 침전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물이 좋지 않아서 상점에는 생수를 많이 판매한다. 종류도 아주 다양하며 가격도 차이가 많다. 가장 품질이 좋은 La Vie는 1.5L 한 병에 7천동이다.

청량음료로는 콜라, 사이다가 인기 있다. 코카콜라와 펩시콜라가 치열한 판촉 경쟁을 벌리고 있으며 판매량은 비슷하다. 빈하오(Vinh Hao)라는 음료수도 인기 있는데 한국의 천연 사이다와 비슷한 맛이다. 맛은 덜하지만 가격인 싼 베트남 콜라인 Festi도 많이 마신다. 저녁이 되면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로 붐빈다. 베트남인은 도수가 높은 술보다 맥주같이 도수가 낮고 수분이 많은 술을 좋아한다. 맥주를 마실 때 대부분 큼직한 얼음을 넣어 마시는데 시원하기도 하고 양도 늘어나기 때문이다.

출처: http://vnwed.tistory.com/archive/20120619 [베트남 여행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