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아는지식

하나님을 아는지식

제임스 패커가 쓴 하나님을 아는 지식이라는 책을 보면
우리가 왜 하나님을 알아야 하는지에 대한 중요한 목적과 이유를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을 알기 보다는 하나님에 대하여 아는 경우들이 훨씬
많이 있음을 봅니다.

하나님에 대하여 안다는 것은 이런 의미입니다.
이것은 마치 경건한 것과 경건에 대하여 아는 것의 차이 만큼 큰 것입니다.
누군가 어떤 것에 대하여 안다는 것은 그것을 경험이나 체험이 없는 단순한 정보에
의거한 지식적 앎이라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하나님에 대하여 안다는 것은
그분의 실존에 대한 확신과 상관없는 것이며
하나님에 관한 지식을 가지는 것일 뿐입니다.
우리가 생각해야 하는 것은 하나님에 대하여 아는 것으로 성경이 말하는 것에
동의 하며 인정하며 따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에 대하여 알고 성경에 대하여 동의 한다고 해서 그 사람이 성경이
말하는 믿음을 소유하고 있는가 하는 부분과는 다르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을 경험하거나 체험함이 없이 단순한 지식적 동의로 하나님을 인정하거나 성경 말씀에 동의하는 사람들을 있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하나님을 아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지속적으로 말하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요한복음 17장 3절의 경우를 보면
하나님을 안다는 것이 신자에게 영생의 문제를 좌우하는 중요한 것임을 말하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여기서 예수님은 영원한 생명이란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라고 말씀하고 계십니다.
이 말씀을 반대로 생각해 보면 누군가 영생을 소유했다는 것은 그가 하나님을
안다는 것이며 예수그리스도를 안다는 것입니다.
모든 신자는 하나님을 바르게 아는 것을 요구 받고 있으며 하나님을 올바로 알아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의 구원은 온전한 것이 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하나님을 바르게
예배할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아는 것에 초점을 맞추지 않게 되므로 빠지게 되는 위험은 하나님이 아닌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어떤 것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마음과 태도는 선물을 주는 아빠는 뒤로 팽개쳐 두고 오직 선물에만 마음을
쏟는 아이와 같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을 우리에게 계시하시며 하나님께 관심을 기울여 그분을 알도록
우리를 이끌고 있습니다.

레리 크렙이 쓴 Finding God 이라는 책을 보면
우리는 하나님보다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어떤 것에 더욱 관심을 가지고 있음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알기 보다는 그분이 주시는 선물과 복에 더욱 마음을 쏟고 있으며 알기를
원한다는 것입니다.
성경은 하나님을 보는 것이 우리의 최고의 선이며 복이라고 말하고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마태복음 5장은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산상 수훈입니다.
하나님의 나라 백성들이 받는 복에 대하여 말씀하며 복 있는 자가 어떤 자들인지를
설명합니다.
그 가운데 심령이 가난한 자가 받는 복이 하나님을 볼 것이라고 합니다.
신자에게 있어서 최고의 복은 하나님을 아는 것이며 그분을 보는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가 추구하며 목표로 삼아야 할 내용입니다.
하나님을 아는데 힘을 다하십시오.
다른 어떤 것이 아닌 오직 하나님 만이 신자의 소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