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NCT 베트남팀 결성..V-pop 만들 것


에스엠엔터테인먼트 그룹(이하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매경 베트남 포럼’의 기조연설자로 참석했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지난 5일 베트남 하노이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진행된 ‘매경 베트남 포럼’ 전야제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SM이 바라보는 미래 세상과 문화 콘텐츠를 통한 베트남의 경제 발전, NCT 베트남팀 론칭 및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을 V-pop 탄생 등에 대해 소개해, 이날 자리한 한국과 베트남 경제인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지난 1997년 해외 시장에 진출하며 ‘Culture First, Economy Next’라고 선언, 기존의 관념과 반대로 좋은 문화가 앞서가서 주변 국가의 사랑을 받고 전 세계에 전파되면, 이로 인해 경제 대국으로 이어지는 현상이 일어나지 않을까 가정하고 기대했다”라며, “이러한 역발상은 한국에서 이미 실현이 되었고, 베트남에서도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베트남은 인구의 65%가 35세 이하인 매우 젊고 역동적인 나라로, SM은 베트남에 특히 기대가 크다. 베트남은 한국과 생활방식, 정서, 유교 문화 등 문화적으로 비슷한 점도 많다. 이러한 인구, 문화적 특성을 기반으로 베트남에서 세계적인 스타 및 문화 콘텐츠를 만들어 내면, 베트남의 경제 성장을 빠르게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그는 “SM은 베트남에서 인재를 발굴해, 아시아, 나아가 전 세계의 스타가 될 ‘NCT 베트남 팀’을 만들고, SM의 우수한 CT(Culture Technology)로 탄생한 ‘K-pop’처럼 전 세계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V-pop’을 만들 것이다. 문화의 발전을 통해 베트남의 경제와 산업이 더욱 발전하고, 나아가 전 세계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기회를 베트남과 함께 만들고 싶다”고 덧붙여 높은 관심을 얻었다.

또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저와 SM이 바라보는 미래 세상은 크게 두 가지이다. ‘셀러브리티의 세상’ 그리고 ‘로봇의 세상’이며, ‘로봇의 세상’은 ‘아바타의 세상’으로 시작한다고 볼 수 있겠다. 향후 전 세계적으로 ‘초 거대 버추얼 제국’이 생겨났을 때 아바타와 AI 브레인들의 움직임이 얼마만큼의 인구수로 작용하는지가 그 나라의 역량을 평가할 때 더욱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되리라 생각한다. 아바타의 세상이 도래하면, 아바타의 수가 많아지는 동시에 그 아바타는 상당히 리얼해 질 것으로 본다. 아바타가 내 방에 같이 있는 친구, 동료이자 어시스턴트가 될 수 있는데, 이때 사람들은 기왕이면 아바타가 자신이 좋아하는 셀러브리티가 되기를 원할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세상에서 진짜 셀러브리티는 한 명밖에 없기 때문에, 미래에는 셀러브리티가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 그러한 미래를 바라다볼 때, 전 세계에 영향력을 미치는 셀러브리티가 베트남에서도 나오면 어떨지, 베트남의 미래가 아주 기대가 된다”고 언급하며 베트남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이러한 아바타의 세상은 앞으로 참 재미있을 것 같다. 저는 미래에 곧 ‘초 거대 버추얼 제국’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 이미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등장하였듯이, 버추얼 제국에서 영향력을 미치는 가상의 인간인 아바타는 로봇을 말하며, 현재 우리가 실제로 살고 있는 아날로그 세상에서 바라보는 ‘초 거대 버추얼 제국’은 인간들과 아바타가 함께 공존하는 새로운 세상으로, 아날로그 세상에서 서로 가르치고 배우는 교육 시스템처럼 아바타, AI 인공지능끼리도 학습하고 배워 인간이 사는 Planet의 두 배 이상이 되는 규모의 새로운 세상이 열릴 것이다”라며 “역사적으로 인구수로만 따지던 강국의 여건이 아바타의 출현으로, 지금까지의 경제 기반 요소로서의 인구와는 다른, 아바타의 인구 활동을 통해 AI라는 정보 활동이 새롭게 정의되고, 국민 수로 가늠되던 한 나라 마켓의 경제 규모가 이제는 아바타의 숫자와 활동으로 좌우되는 경제 규모에 따라 G1, G2, G3가 재편되는 새로운 경제 역사의 시작이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SM이 바라보는 미래 세상에 대해서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K-pop은 1, 2차 산업에 미치는 영향과 이종 산업과의 컨버전스를 통해, 더 큰 부가가치와 경제 성장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나아가 현재 SM이 준비하고 있는 것처럼, 문화 콘텐츠가 향후 AI, 음성인식 등의 기술과 잘 접목된다면 미래에는 이러한 경제적 효과가 더욱 커지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따라서 앞서 말씀 드린 ‘V-pop’이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게 된다면, 베트남에 미칠 경제적 효과도 엄청날 것이라 예상한다. SM과 함께 만들어갈 ‘V-pop’의 성장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기조연설을 마무리해 큰 박수를 받았다.

한편, 이번 포럼은 매경미디어그룹, 한국문화산업포럼, 베트남상공회의소가 함께 개최, 한·베트남 수교 25주년과 새로운 파트너십을 주제로 열렸으며, 전야제 행사에는 월드와이드 그룹 NCT의 서울팀인 NCT 127이 ‘Cherry Bomb’, ‘무한적아’ 등 히트곡 무대를 선보이는 등 축하 공연을 펼쳐, 기업인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