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베트남 1·2호점 오픈…해외 사업 가속화

편의점 GS25는 GS리테일과 베트남 손킴그룹이 공동설립한 조인트벤처를 통해 오는 19일, 23일 베트남 GS25 1호점과 2호점을 각각 연다고 18일 밝혔다.

1호점인 ‘Empress Tower점’과 2호점인 ‘Mplaza점’의 규모는 각각 87㎡, 166㎡다. GS25는 베트남 첫 매장이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호치민시 1군 지역을 선택했다.

1군 지역은 오피스, 호텔, 레지던스 등이 밀집된 상권으로 구매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GS25는 K팝, K뷰티 등 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국의 첫 편의점도 큰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호치민시 1호점, 2호점에서는 치킨, 만두, 컵밥, 컵떡볶이 등 한국에서 인기있는 먹거리를 즉석에서 만들어 판매하는 것은 물론 스티키라이스(Sticky Rice), 반미(Banhmi) 등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베트남 음식도 선보인다. 빵과 스무디를 즐겨먹는 베트남 사람들의 특징을 고려해 오븐과 블렌더 시설도 구비했다.

아울러 즉석 제조 식품과 함께 최근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도시락, 김밥, 주먹밥 등 신선식품(FF)을 전주비빔, 참치마요, 제육볶음, 김치볶음 등 한국의 스테디 셀러로 구성해 베트남 현지 고객들에게 이국적인 음식을 맛보는 즐거움을 제공한다.

GS25는 트렌드에 민감한 10대~20대 대학생과 직장인을 주요 고객으로, 30대~40대 고객을 서브 고객으로 설정했다.

이 회사는 이달 안에 점포 수를 4개까지 늘리고, 앞으로 10년 이내 2000개 점포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GS25는 베트남 신선식품 시장에서 경쟁력을 이어갈 수 있도록 호찌민 근교 롱안(Long an) 지역에 GS25 FF 전용 공장인 ‘MVP Fresh Food’를 운영하기로 했다.

조윤성 GS25 대표는 “큰 폭의 경제성장이 이루어지고 있는 매력적인 시장인 베트남에 1호점을 오픈했다”며 “GS25는 베트남에서 성공적으로 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로도 진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