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개발-굿네이버스, 캄보디아서 ‘굿 솔라 프로젝트’ 공동 추진

[뉴스토마토 정재훈 기자] 신재생 에너지 전문기업 한전산업개발은 굿네이버스와 손잡고 캄보디아 에너지 빈곤층의 전력 환경 개선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원사인 한전산업개발은 국제구호개발 비영리단체 굿네이버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우리나라 기업 최초로 ‘캄보디아 에너지 빈곤층 지원을 위한 굿 솔라(Good Solar)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굿 솔라 프로젝트는 발전 및 송·배전 인프라가 부족해 전력을 사용하기 어려운 캄보디아 빈곤층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시작됐다. 현재 캄보디아 정부의 전력 공급률은 24%에 그치며, 이마저도 주변국의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한전산업개발은 내년 임직원 4000여명의 급여 끝자리 모금액과 회사의 매칭그랜트 출연금을 매달 굿네이버스에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금은 캄보디아 바탐방 지역 총 144가구에 50W(와트) 규모의 가정용 태양광 발전시스템(Solar Home System, SHS)을 구축하는 데 쓰인다. 바탐방은 캄보디아에서도 손꼽히는 전력 빈곤 지역이다. 에너지 빈곤층이 약 60만 명에 달할 만큼 전기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수상 가옥과 차량용 배터리에 의존하는 가구가 밀집해 있다. 굿네이버스는 가정용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설치하고 사후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스템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한 태양광 관련 교육도 진행한다.

주복원 한전산업개발 사장은 “국경을 가로질러 외국의 이웃에게 온정의 손길을 전하는 데 회사와 임직원이 정성을 모았다는 데 특별한 의미가 있다”라며 “미래 에너지 선도기업으로서 성장의 결실을 이웃과 나누는 ‘함께 사는 문화’ 확산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주복원(왼쪽) 한전산업개발 사장과 김인희 굿네이버스 부회장이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견련

정재훈 기자 skjjh@etomato.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