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베트남 호찌민에 지사설립…”소주시장 구축”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하이트진로는 베트남 호찌민에 지사를 세우고 인도차이나반도에 소주 시장 구축을 본격화한다고 16일 밝혔다.
2016년 베트남 법인을 설립한 지 2년 만에 개설되는 호찌민 지사는 하이트진로 해외법인이 설립하는 첫 지사다.
이 밖에도 필리핀에는 사무소를 세우고 베트남에는 진로포차 2호, 캄보디아에는 안테나샵을 추가로 운영한다.

하이트진로는 동남아 시장에서 그동안 여러 현지 행사를 진행했으며 베트남 하노이에 진로포차 1호점, 캄보디아 프놈펜에는 안테나샵을 만들었다.

하이트진로 캄보디아 프놈펜 안테나샵[하이트진로 제공]

캄보디아에서는 현지인 대상 소주 판매가 교민 판매의 6배에 이르는 등 현지인 위주 시장으로 전환됐으며 베트남 판매도 매년 50%씩 늘고 있다고 하이트진로는 설명했다.
하이트진로의 동남아 소주판매 실적은 2015년 490만 달러, 2016년 600만 달러, 지난해 880만 달러를 기록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동남 아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큰 시장이자 소주 세계화의 시작점”이라며 “자두에이슬 등 현지특화 상품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대한민국 주류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dylee@yna.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