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에서도 완전 자동화 무인 편의점, 실험 전개

 

하노이시는 올해 안에 완전 자동화된 셀프 방식의 무인 편의점을 실험적으로 개업 한다고 발표했다. 인터넷 상에서 광고 및 마케팅을 펼치는 O2O(온라인 투 오프라인)를 판촉 활동에 활용하고, 지급은 QR코드를 사용하여 무현금 지급을 실현한다.

자동화된 무인점의 실험적 전개는 하노이시 인민 위원회가 최근 승인한 “2018년도 e커머스(전자 상거래) 발전 계획”에 포함됐다. 가게는 셀프 서비스 방식의 자동화된 점포에 자동 판매기를 네트워크화 하여 배치한다는 것. 고객은 현금 대신 QR코드를 응용한 전자 결제 방식으로 상품 대금을 지불한다.

이런 신형 점포 도입은 세계적인 점포 자동화 무인화의 흐름에 따른 것이다. 고객은 언제든지 상품으로 구입 가능하고 지불도 쉽게 되며 현금을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되는 등 편리성이 높아진다.

계획에 따르면 하노이시의 소매 및 서비스 부문의 매출액 중 약 8%를 온라인 결제로 하는 것이 동시의 목표이다. 이로써 베트남 내에서 전자 구매 지수(EBI) 베트남 1위의 자리를 노린다.

또 올해의 하노이 시 온라인 구매자의 비율을 지난해 보다 3% 증가로 전체 네티즌의 66%까지 끌어올리고 싶은 생각이다. 하노이시의 근대적인 소매점, 배송망, 주유소, 전기와 수도 등 난방비 통신 서비스 요금 등의 분야에서 현금 이외의 전자 결제 비중을 85%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첫 단계로 하노이시는 지난해 9월, 시 중심부의 호안끼엠 호수 주변에서 보행자 전용 도로가 도입된 것을 계기로 인근에 여러대의 병이나 캔 음료 자동 판매기 설치에 들어갔다.

무인 편의점은 호치민시에서는 이미 전개가 시작되었다. 지난해 11월 미국계 Kootoro사가 무인 편의점”toro mart”을 개업했다(사진) 이 가게에는 과자, 주스 등의 자동 판매기를 나열하여 QR코드를 통한 판매를 전개하고 있다.
– 발췌 번역 / 정리 – ⓒ 비나한인 http://www.vinahan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