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은 아시아 최고 기회의 땅”

글로벌 인재포럼 in 베트남
12월14~15일 하노이

베트남 정부 인구정책 자문관 활동한 조영태 서울대 교수

베트남 인구 1억명 육박
중위연령은 29세 불과

고교 진학률 90% 넘어
1990년대 초반 한국 같아

베트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대기업들이 베트남에 진출한 지는 벌써 4~5년이 됐고, 이제는 중소기업과 개인의 베트남 진출과 투자도 증가 추세에 있다. 최근 다양한 이유로 중국에서의 기업환경이 예전만 못해지면서 베트남을 중국의 대안으로 여기는 분위기도 고조되고 있다. 정말로 베트남은 기회의 땅이 맞는가?

인구변동과 경제 환경과의 관계를 연구하는 필자는 2년 전 서울대학교로부터 베트남 정부 인구 및 가족계획국에 파견돼 1년 간 베트남 정부에서 자문관으로 활동했다. 귀국 후에도 베트남 정부의 인구정책 자문관으로 활동 중이다. 그러다보니 실제 베트남 정부에서 관료들과 함께 일하면서 이 나라가 지닌 다양한 특성들을 몸소 체험할 수가 있었다. 특히 인구학적 지식을 활용해 베트남의 성장가능성을 연구한 것은 특별한 기회였다.

인구학적 관점에서 베트남이 과연 기회의 땅이 맞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나의 답은 ‘그렇다’이다. 개발도상국가에서 국가가 성장하는데 사람은 적은 것보다 많은 것이 유리하다. 그런데 사람의 수는 성장을 위한 조건들 가운데 하나에 불과하다. 그외에 중요한 조건들은 주된 생산 가능한 연령대인 20~40대 인구가 얼마나 큰 지 여부와 함께 그들의 교육수준으로 측정한 인구의 자질이다.

여기에 교육수준의 증가속도가 빠를수록 가파른 경제 성장을 경험할 수 있는 가능성은 더욱 커진다. 우리나라가 과거 성장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인구 특성을 지니고 있었는지를 생각해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인도와 중국 그리고 인도네시아를 포함하는 아시아 19개 나라들을 비교해 분석한 결과 최근 위 조건들에 가장 부합되는 나라가 베트남으로 나타났다.

우리·산업은행, 가상화폐 거래소에 제공한 가상계좌 폐쇄
경제 성장과 관련이 있을 베트남 인구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먼저 우리나라의 거의 두 배에 달하는 인구 크기다. 최근 센서스에서 인구의 총 수는 약 92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매년 태어나는 신생아의 수도 약 150만 명이나 된다. 우리나라 베이비부머 세대는 매년 약 90~100만 명이 태어났었다. 지금은 신생아 수는 40만명도 채 되지 않는다. 모든 사람들을 0세부터 100세까지 한 줄로 세워 놓고 정가운데를 나눌 때의 연령을 의미하는 중위연령이 베트남은 29세에 불과하다. 우리나라가 한창 발전에 속도를 높일 때인 1990년대 중반과 같다.

물론 고령인구가 없는 것도 아니다. 현재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비중은 7%를 넘어 인구고령화 단계에 들어섰다. 우리나라의 2000년과 같다. 하지만 인구고령화 속도가 우리나라처럼 빠르진 않다. 기대수명도 높은 편이다.

현재 남자는 약 71세, 여자는 약 76세인데 이는 우리나라의 1990년대 초·중반의 모습이다. 학력 역시 매우 높아 최근 고등학교 진학률은 90%를 넘었고, 대학 진학률의 경우 도시에서 40%를 넘어섰다. 이러한 인구 특성에 더해 높지 않은 인건비 수준까지 고려하면 베트남은 생산은 물론 소비의 입장에서도 그 어떤 국가에 비해 매력적 투자처임에 틀림없다.
그렇다고 묻지마 식의 투자는 곤란하다. 이러한 인구 특성을 고려한 치밀한 사전 조사가 필수적이다.

조영태 < 서울대 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