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카타르 넘어 결승行 도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베트남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다시 한 번 기적을 연출할 수 있을까.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대표팀은 23일 오후 중국 창저우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카타르와 맞대결을 펼친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는 팀이다. 그동안 아시아 축구의 변방으로 여겨졌지만, 4강까지 진출하며 만만치 않은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동남아 국가가 이 대회 4강에 오른 것은 사상 최초다.

‘베트남 돌풍’의 중심에는 박항서 감독이 있다. 지난해 10월 베트남의 지휘봉을 잡은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선수비 후역습’ 전술로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베트남 U-23 선수들은 자국에서 ‘황금세대’로 주목을 받으면서도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는데, 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에는 한층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호주, 이라크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강팀들도 박항서 감독의 전술과 베트남 선수들의 투지 앞에 무릎을 꿇었다.

베트남의 선전에 누구보다 기뻐하는 것은 역시 베트남 국민들이다. 총리가 직접 축전을 보낼 정도로 U-23 대표팀과 박항서 감독의 행보에 고무돼 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의 히딩크’라는 별명을 얻었다. 자연스럽게 카타르와의 준결승전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다만 카타르는 만만치 않은 상대다. 카타르는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부터 8강전까지 4연승을 거뒀다. 유일하게 전승 행진을 달리고 있는 팀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카타르의 손을 들어줄 수밖에 없다.

체력에서도 카타르가 앞선다. 카타르가 팔레스타인 8강전을 가볍게 마무리 지은 것과는 달리, 베트남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간신히 준결승에 합류했다. 휴식일도 카타르가 하루 더 많다. 베트남에게는 첩첩산중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베트남은 승부가 전력과 예상만으로 결정되지 않는다는 것을 가장 잘 보여주고 있는 팀이다. 힘들게 한 계단씩 올라온 만큼 성취감과 사기도 남다르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카타르를 상대로 또 하나의 시적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