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베트남 부총리 접견…”양국 협력관계 발전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4시부터 20여분간 한-베트남 수교 25주년을 기념해 방한한 팜 빙 밍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을 접견하고 양국관계 발전방향 등을 논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밍 부총리가 부친 뒤를 이어 외교장관이자 부총리로 양국관계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해온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5년 두 나라가 함께 이룩한 눈부신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다가올 새로운 25년을 내다보며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발전시켜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밍 부총리는 “베트남의 현대화된 산업국가 건설에 있어 최적의 파트너인 한국과의 관계가 모든 분야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자 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에 각각 15만여명의 국민이 거주하고 있다면서 “국내 거주 베트남 국민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 이러한 노력이 양국 국민 간 상호이해와 교류협력 증진으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밍 부총리는 “양국 국민간 깊은 우애가 지속될 수 있게 베트남 정부도 계속 관심을 갖고 지원·협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밍 부총리는 내년에 베트남을 방문해줄 것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쩐다이꽝 베트남 주석과 응웬 푸 쫑 당서기에게 안부인사를 전했다.

이날 접견엔 밍 부총리를 비롯 베트남측 응웬 부 뚜 주한베트남대사, 응웬 티 응웻 응아 2017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사무국 고문, 닝 타잉 공 외교부 동북아시아국 심의관 등이 참석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