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사는 이야기

세상 사는 이야기

능력있다고 해서 하루 열끼 먹는 것도 아니고
많이 배웠다고 해서 남이 안쓰는 말 틀린 말을 쓰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발버둥거리며 살아봤자 저세상 갈 때는 똑같이 빈손인데
사람 사는 게 다 거기서 거깁니다.

천원 버는 사람이 만원 버는 사람 모르고 천원이 최고인줄 알고 살면
그 사람이 행복하게 잘 사는 것입니다.
만원 벌자고 자기 양심 팔아가며 천원 버는 사람 마음 아프게 해봐야
저 세상 갈 땐 똑같은 빈손인데..

어차피 내 맘대로 되지 않는 세상,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자기 속 편하고 남 안 울리고 살면
그 사람이 잘 사는 인생입니다.

탐욕 조금 버리고 살면 그 순간부터 행복할텐데
뭐 그렇게 부러운 게 많고 왜 그렇게 알고 싶은 것이 많은지
전생에 뭘 그리 잘먹고 살았다고 그렇게 버둥대는지
사람팔자가 참 안됐습니다.

세상 보는 눈을 크게 뜨고 아름답게 생각하고 살면
입가에는 고운 미소가 자리잡고
적당히 손해보고 살아도 내 손에는
하루 세끼 밥먹을 만원짜리 몇 장이 들려 있습니다.
그래도 그게 행복이거니 생각하고 살아갑니다.

그 잘난 만원짜리 몇장에 그렇게도 소중하던지 웃음도 잃고
땀흘리며 자존심까지 팔아야 하는
인간의 운명을 도매금으로 넘겨 버릴 순 없는 건가요.
세상만사가 모두 허사고 남은 것은 세월 앞에 잔주름만 남았습니다.

넓은 방에서 잔다고 고운꿈 꾸는 것도 아니고,
좋은 음식 먹는다고 천년을 사는 것도 아니고,
좋은 옷 입는다고 날아갈 있는 것도 아닌데,
살아 숨쉬는 동안은 왜 탐욕을 버리지 못하는 것인지
인생이 처량하고 불쌍합니다.

세상 물정 아무것도 모르고 살 때
책가방 들면 학교에 가고 밥주면 밥먹고 어두우면 잠자는 줄 알고
밝은 낮에는 뛰어놀 줄만 알았던 그때가 좋은 때 였던가 봅니다.
그때가 언제인지 기억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어떻게 살면 잘 사는 것인지 잘살아가는 사람은 누구인지
아직 잘 구분할 줄 모르나
남의 가슴에 기쁨을 주고 나에게 희망을 주는 삶으로 살아가면
뒤돌아서도 손가락질 안받고 살면 잘 사는 것이지요.

누군가 무슨 일이 있느냐고 물을 때
난 그날 정말 아무 일도 없었는데 어깨가 굽어 있습디다.
죄없는 내 어께가 내가 지은 죄 대신 받고 있습디다.
고개들어 하늘을 보다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고
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웃어본지가 그런 때가 있기는 했는지 궁금해집디다.

세상을 살아가면 갈수록 왜 무거워지는 것인지
담안에 내 떡보다 담밖의 남의 떡이 더 커보이는지
삶은 요지경 거울 같은 것인지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걸아가야 할 길은 아직도 천리인데 배워야 할 것은 왜 끝이 없는지
밤잠을 설치고 배우고 배워도 왜 점점 아는 것보다 모르는게 많은지
다람쥐 채바퀴 돌듯 공전하는 삶에 노래의 가사까지 잊어버리면
삶이 얼마나 삭막하겠습니까?

왜 그렇게 내 시간이 없고 조급하게 마음의 여유가 없는지
비 오는 날 소꿉 친구가 그립고 첫사랑이 애절한지
식탁에 촛불 켜놓고 와인을 따라 마신 빈잔에 비치는 고독의 그림자는
등대불없는 항구에 적막입니다.

***좋은 글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