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장] 밀입국에 이용된 AN-2 경비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