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검 결정한 유족들 “그날…뭔가 이상했다”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잇따라 숨진 가운데, 원인 규명을 위해 유족들이 부검을 결정했다.

연합뉴스·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18일 오전 8시30분 양천구 신월동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분소에서 숨진 4명의 신생아에 대한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다.

부검은 유족이 이대목동병원에서 영안실에 안치 중인 환아 시신을 국과수로 옮기면 시작된다.

국과수 부검은 당일 끝날 것으로 전망되지만, 최종 결과는 약 일주일 이상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앞서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 16일 오후 11시7분께 “중환자실인데 아이 2명의 상태가 이상하다”면서 “총 4명의 아이가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는데 뭔가 이상하다”는 신고를 접수받았다.

경찰이 병원에 도착했을 땐 이미 4명은 숨진 뒤였다.

병원은 언론브리핑을 통해 “16일 오후 5시40분경부터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4명의 환아가 심정지했다”면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나 결국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생아를 긴급조치했던 의사 1명과 당직 간호사 4명을 상대로 조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이들 역시 “신생아들이 왜 숨졌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들은 숨진 신생아의 배가 볼록하고 호흡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또 유족들은 과거 이 병원에서 장염을 일으키는 로타바이러스 환자가 있었던 점을 토대로 바이러스 감염도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병원측은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됐던 신생아를 돌본 것은 사실이지만, 추가 감염은 없었다”면서 “해당 신생아는 건강을 회복한 후 퇴원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과는 별도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의 의료사고 전담팀에게 수사를 맡겼다. 이와 함께 서울시와 관할 양천구 보건소 등도 역학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