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조카, 뉴욕 법정서 뇌물혐의 유죄 인정”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조카 반주현(40)씨가 자신의 뇌물 관련 혐의에 대해 범죄 사실을 시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반씨는 이날 미국 뉴욕 맨해튼연방법원에 출석해 해외부패방지법(FCPA) 위반 등의 혐의에 대해 “내가 하는 일이 잘못된 행동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반씨에 대한 선고는 오는 6월 29일 내려질 예정이며, 최대 10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지난해 1월 미국 사법당국은 2014년 베트남의

경남기업 소유 복합빌딩 ‘랜드마크 72’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중동의 한 관리에게 50만 달러(한화 6억 원)의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로 반씨를 기소했다.

중동 관리의 ‘대리인’을 자처하며 돈을 받아간 말콤 해리스라는 인물은 결국 돈을 전달하지 않고 본인이 유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씨와 함께 기소된 반기문 전 총장의 동생 반기상씨는 현재 수배 중이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