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 불어닥친 이상한파…나흘새 134명 사망

아열대기후인 대만에 이상 한파가 엄습하면서 나흘새 전국에서 모두 134명이 목숨을 잃었다.

2일 대만 뉴스채널 ‘화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나흘간 대만에 불어닥친 이상 한파로 수도 타이베이에서 28명, 중부 장화(彰化)에서 18명 등 모두 134명이 숨졌다. 이들 사망자 중 절반 이상은 노령층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간 대만의 최저 기온은 10도 선이지만 갑자기 낮아진 기온과 습한 날씨로 인해 인명피해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주말인 3일부터 최소 5일간 최저 8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보돼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대만은 겨울에 습도가 높고 실내 바닥에도 보통 난방시설이 돼 있지 않아 체감온도가 낮은 편이다.

대만 대부분 지역에는 2일 현재 저온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해발 1000m 이상의 북부지역 산지에는 눈이 내릴 것으로도 예보됐다.

이에 앞서 1일 오전에는 중부 산간지방 허환(合歡)산 일대에 10㎝의 눈이 쏟아졌다. 이 지역은 해발 3000m이상으로 가장 높은 곳은 3412m에 이른다.

라이칭더(賴淸德) 행정원장(총리)은 최근 한파와 관련해 노인이나 심혈관 질환을 가진 가족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