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과 심근경색, 전조증상만 파악해도 예방이 가능하다?

[라이프팀]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지만 전조증상이 나타났을 때라도 잘만 관리를 해준다면 충분히 완치가 가능하다.
뇌졸중전조증상이라는 것은 명확하게 정의하자면 의학용어는 아니지만, 사전적으로 병이 생기기 전에 나타나는 여러 증후를 뜻하지만, 일반적으로 뇌졸중이나 심근경색과 같은 위중한 질환에서 본격적인 뇌졸중증상이나 심근경색증상, 즉 병원에 급히 가야 하는 뇌졸중증상이나 심근경색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미리 나타나는 경미한 증상을 말한다.
대표적인 심경경색전조증상은 바로 흉통이다. 가슴이 답답하거나 뻐근한 느낌이나 가슴에서 시작되어 어깨나 목, 팔로 퍼져나가는 통증 등이 있다면 심근경색증세일 가능성이 높다. 심장이 갑자기 불규칙하게 뛰는 것처럼 느껴지거나 어지러움, 호흡곤란이 생기는 경우도 이다. 운동 중이나 아침에 찬 바람을 맞았을 때 심근경색초기증상이 생겼다면 더 가능성이 높다. 평소에 흡연이나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과 같은 질병이 있다면 그 확률은 더 높아지기 때문에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심근경색전조증상이 잠깐 완화되었다고 해서 안심하는 것은 금물이다. 심근경색증상이 나타났다면, 그 즉시 병원에 가서 심근경색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은데, 실제로 심근경색이 나타난 거라면 검사를 받아 치료를 받느냐에 따라서 생명을 잃거나 살 수 있는 갈림길에 서게 된다. 뇌졸중뇌출혈과 뇌졸중뇌경색을 우리는 뇌졸중이라고 하는데, 뇌경색증상이나 뇌출혈증상도 뇌출혈전조증상을 보이게 된다.
뇌졸중전조증상은 우리가 흔히 말하는 ‘중풍’이다. 멀미가 갑자기 생기거나 잠을 자려고 누웠는데 어지러움을 느끼는 경우, 물건이 두 개로 보이거나 술 취한 사람처럼 몸을 가눌 수 없을 때, 갑자기 하고 싶은 말을 못하고 더듬거리거나 한쪽 눈이 잘 보이지 않고, 한쪽 팔다리 감각이 이상한 증상이 대표적인데, 이런 전조증상은 보통 되게는 하루 이틀 사이에 사라지는 경우가 많아 쉽게 넘어가는 경우가 허다하다.
하지만 이런 뇌졸중증상이 나타났을 경우 50% 정도가 이틀 이내에 나머지도 오래 지나지 않아 본격적인 뇌졸중증세가 나타난다. 뇌졸중치료도 뇌졸중초기증상 발생하고 3시간 이내에 치료를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니 뇌졸중전조증상을 짐작했을 때에는 곧바로 병원으로 방문하여 뇌졸중검사를 받기를 권한다.
뇌줄중원인이나 심근경색원인이 나타나는 주된 원인인 뇌출혈원인은 혈압이 급격히 올라가면서 혈관이 터져버리면 뇌출혈이고, 혈관이 확장되어 저혈압으로 뇌에 피가 가지 못하게 되면 뇌경색이 된다. 또한 혈압이 낮아지면서 몸에 피를 제대로 순환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심장이 더 빨리 뛰다가 심장에 무리가 가는 것이 심근경색원인이 된다.
이와 같은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을 통틀어서 심혈관질환이라고 하는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혈압이나 저혈압이 되지 않도록 평상시 30분 이상의 운동을 해주고, 만약 고혈압이나 저혈압을 갖고 있다면 지속적인 저염식 식단을 통해서 혈압을 관리해주어야 한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심혈관질환으로 혈관과 직접적으로 관계가 있기 때문에 혈액이 혈관을 잘 순환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좋다. 오메가3섭취로 혈액응고를 막고 혈액순환의 개선효과를 볼 수 있어 심혈관질환의 경우 오메가3추천제품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스페쉬 옵티마케어 오메가3는 11단계에 걸치는 정제가공기술을 통해 추출된 고농축 정제어유에서 추출된 고농축오메가3를 함유하였으며, 오메가3일일권장량인 600mg을 보충할 수 있는 고함량오메가3제품이다. 특히 일반적인 오메가3의 경우 캡슐 크기가 크기 때문에 목넘김이 좋지 않았지만 캡슐크기가 작아 보다 쉽게 섭취할 수 있어 어린이오메가3로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심근경색이나 뇌졸중과 같은 심혈질환은 앞서 말했듯이 전조증상만 잘 파악한다면, 생사의 갈림길에서 다시 살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전조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늦지 않게 병원을 방문해서 검사를 받아 보기를 권한다. 뇌졸중과 심근경색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은 물론이며, 오메가3를 섭취해서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될 수 있도록 잊지 말고 챙겨먹기를 바란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