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추 엄마의 눈물

꼽추 엄마의 눈물 / 김창환

꼽추였던 여자와 꼽추였던 남자가
서로 사랑하고 결혼했습니다.
아이를 가졌습니다.

그 부부는 내심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 아이가 혹시나 부모의 유전을 받아
꼽추가 되지 않을는지…

그러나 부부의 걱정과는 달리
무척 건강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꼽추 엄마는 아이를 지극정성으로 살폈고,
착한 아이도 엄마를 잘 따르며…
건강하게 자랐습니다.
이제 아이는 초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아이를 학교에 보내게 된 엄마는
다시 걱정이 되었습니다.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후부터
한 번도 학교에 찾아가지 못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이가 도시락을 놓고
학교를 가게 되었습니다.
엄마는 고민하기 시작했죠.
이 도시락을 학교로 갖다 주는 게 나은지…

도시락을 갖다 주면 아이가 창피해 할 텐데…
그렇다고 갖다 주지 않으면 점심을 굶게 되고…
이런저런 고민 끝에 학교에 살짝 갖다
주기로 했습니다.

난생 처음 보는 아이의 학교
순간 가슴이 뭉클해진 엄마였습니다.

교문을 들어서는데 웬 아이들이
잔뜩 모여 있었습니다.
어느 반의 체육시간이었나 봅니다.

그런데 저쪽 나무 밑에서 아이가 보였습니다.
아이의 반의 체육시간이었던 것입니다.
엄마는 순간 당황했고 급히 학교를
빠져나가려 했습니다.

아이가 볼까봐서…
친구들이 볼까봐서…

서러운 맘을 감추지 못하고
힘든 몸을 이끈 채 조심조심 뛰었습니다.
그런데 저 멀리서 아이가 엄마를 발견했습니다.

엄마는 놀라며 더욱 빠른 발걸음으로
교문을 빠져나가려 하였습니다.

그런데 저쪽 나무 밑에서…
아이가 교문 쪽을 바라보며
손으로 입을 모으고 소리쳤습니다.

엄마!!!
꼽추 엄마의 눈에는 하염없이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

당신의 엄마는
당신을 보석으로 생각합니다.

– 부모님의 사랑! 그 깊이가 한이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