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을수록 뇌가 젊어진다

걸을수록 뇌가 젊어진다

규칙적인 운동이 신체건강뿐 아니라 정신건강에도 좋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정신건강을 위해 꼭 헬스클럽에 가거나 비싼 운동 장비를 살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단지 가볍게 걷기만 해도 정신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가 나왔다.
미국 코네티컷대학교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 419명을 모집해 운동 강도와 삶의 질 간의 관계를 조사했다.
연구팀은 참가자의 몸에 전자장비를 부착하고 나흘 동안 운동 강도를 관찰했다.
다음으로 모든 참가자는 매일매일 하는 운동, 정신건강, 우울한 감정의 수준을 측정하는 설문에 답했다.
그 결과 주로 앉아서만 생활하는 사람은 신체건강과 더불어 정신건강도 가장 낮았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가볍고 여유롭게 산책하는 사람의 행복도는 중간 강도 이상으로 조깅하는 사람과 별 차이가 없었다.
15~20분 정도 즐기는 산책 역시 심리적 행복의 수준을 높이고 우울감은 낮추는 효과가 컸다.

주요 연구자인 베스 테일러 박사는 ‘심리적 행복을 위해 운동을 하는 경우, 반드시 땀 흘려 열심히 운동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며 행복과 운동 강도에는 정해진 기준이 없다.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것이 가장 좋을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물론 큰 목표를 세워놓고 이를 달성하는 운동 전략도 성취감과 행복을 주겠지만, 괜히 그런 부담을 느끼지 않아도 좋을 것 같다.
중요한 건 몸을 움직이는 것이다.
해당 연구는 학술자 ‘건강 심리학’에 실렸다.

그런데 최근에는 걷기가 단순히 육체의 건강뿐만 아니라 뇌 기능까지 향상해준다는 사실이 밝혀져 걷기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걸을수록 뇌가 젊어진다.’는 일본의 뇌과학자인 오시마 기요시 박사가 몸소 체험한 걷기의 건강 효과와 걷기가 뇌에 좋은 이유를 뇌과학적으로 밝혀내 알기 쉽게 정리했다.

아인슈타인은 걸으면서 상대성원리를 생각해냈다.
뇌과학자인 저자는 창의성을 높여주는 손쉬운 방법이 걷기라는 사실을 자신의 연구와 실천을 통해 우리에게 알려주고 있다.
걸으면 왜 기분이 좋아지는지, 걷기가 왜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는지, 걷기가 어떻게 우울한 마음을 달래주는지 등 책장을 넘기다 보면 어느새 걷고 싶은 마음이 자연스럽게 생기게 한다.

지은이는 걷기의 첫걸음은 즐겁게 걷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그럼 어떻게 하면 즐겁게 걸을 수 있을까?
책에서는 웃으며 걷기, 음악 들으며 걷기, 사랑하는 사람과 걷기 등 누구나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시한다.
하나씩 따라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뇌에 활력이 생기고 즐겁게 걸을 수 있다.
인간의 뇌는 쓰면 쓸수록 활발하게 움직이고, 긍정적·적극적으로 사고한다.
이러한 뇌의 활동을 생각한다면, 걷기는 우리에게 더 큰 즐거움을 안겨줄 것이다.
결국, 걸으면 걸을수록 뇌의 노화를 막을 수 있고 십 년은 더 젊게 살 수 있다.

걷기는 우선 다리와 허리의 근육을 강화해주며 심폐기능을 좋게 한다.
고혈압,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며 당뇨, 관절에도 효과적이다.
또, 건망증을 극복할 수 있다.
특히 중년층이나 비만한 사람들은 적당한 강도의 운동을 지속해서 할 때 더욱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는데 걷기가 가장 적합하다.
걷기는 특히 우울증이나 불안 증세로 고생하는 사람들에게 좋다.
지은이는 스트레스가 쌓이거나 자신감이 떨어지고 의욕을 잃었을 때, 고민이 생기거나, 인간관계가 얽힐 때, 몸이 찌뿌드드할 때는 일단 걸으라고 주문한다.
걷는 동안 자신도 모르게 기분이 좋아지기도 하며 무거웠던 마음이 가벼워지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며 이처럼 ‘왠지 기분이 좋은 느낌’이 뇌가 기쁨을 느끼는 증거라는 것이다.
두 발을 움직여 걷는 순간 뇌는 참된 기쁨을 느끼며, 그것이 행복의 시작이라는 것이다.

걷는 것이 의무감으로 느껴지면, 날씨가 춥다는 핑계로 쉬고, 날씨가 더우면 덥다고 걷기를 중단한다.
모든 운동이 그렇지만 걷기도 꾸준함이 생명이다.
걷기를 꾸준히 하려면 즐거워야 하고 즐겁게 걷기 위해서는 몇 가지 준비가 필요하다.
우선 준비운동과 정리운동인데 걷기도 엄연한 운동이므로 걷기 전후에 가벼운 스트레칭은 필수다.
다음으로 옷차림과 신발은 가벼운 것이 좋다.
잘 걷기 위해서는 잘 먹는 것도 중요하며 물을 준비해 걷는 동안 수시로 수분을 보충해주어야 한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무리하지 않는 것이다.
다리가 아프거나 걷고 싶지 않으면 걷기를 멈추면 된다.
이글을 본 이들이 ‘어디 한 번 걸어볼까?’ 하는 마음으로 운동화 끈을 동여매고 거리를 나서 걷는 즐거움을 느끼길 바란다.